정규직 전환·성실 교섭 요구하며 파업 중 사측과 몸싸움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파업 중이던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지회(노조) 조합원들이 사측과 충돌해 20여명이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10분께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사내협력업체 안으로 진입하려는 조합원 100여 명과 이를 제지하려는 사측 관리자와 보안요원들이 충돌했다.

양측은 서로 밀고 당기는 몸싸움을 벌였고, 일부는 넘어지기도 하면서 18명이 다쳤다.

앞서 조합원들은 이날 오후 7시 30분께 공장 내 식당을 이용하려고 하자 사측이 막아서면서 시비가 붙어 6명이 다쳤고 이 때문에 조합원들이 대거 항의하다가 또 마찰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차례 몸싸움으로 사측 14명, 조합원 10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모두 경상인 것으로 파악했다.

노조 관계자는 "식당 이용을 제지한 것에 항의성 집회를 하려고 했으나 사측이 제지하면서 충돌했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파업 등으로 업무를 방해하는 노조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입장이다.

노조는 정규직 전환,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서 사측의 성실 교섭 촉구 등을 요구하며 3일부터 파업·태업 등을 벌여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