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장생포항 오염퇴적물 정화…"수질 개선 기대"

울산지방해양수산청은 2015년부터 시작한 장생포항 오염퇴적물 정화 사업을 9일 준공한다고 5일 밝혔다.

울산해수청에 따르면 70년대 초 장생포항에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서 각종 오염물질과 악취가 발생해 인근 주민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에 울산해수청은 2015년부터 304억원을 들여 26만7천440㎡ 해역에서 오염 퇴적물 24만7천172㎥를 수거·처리했다.

또 12월 13일까지 추가로 36억원을 투입해 오염 퇴적물 정화 지역에 모래와 자갈, 사석을 투하하는 저서환경 복원 사업을 시행해 장생포항의 해양 생태계를 완전히 되살릴 계획이다.

울산해수청 유상준 청장은 "이번 정화 사업으로 장생포항 주변 지역의 악취가 사라지고 수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질적인 민원도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해수청은 장생포항 못지않게 오염 퇴적물이 쌓여 있는 울주군 온산항도 내년부터 5년간 총 287억원을 들여 정화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