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하는 조국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출근하는 조국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이하 소청과의사회)가 밝힌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관련 입장에 대해 "해당 논문을 철회시키고 조 후보자 딸의 의전원 입학 또한 취소돼야 한다"고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냈다.

소청과의사회는 지난 4일 2894명의 의사를 대상으로 조 후보자 딸의 논문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소청과의사회는 `대한병리학회 공식 학술지에 조 후보자의 딸이 2주 인턴 후 제1저자로 등재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는 질문에 응답자의 98.7%가 `전혀 타당하지 않은 일`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타당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0.6%, 잘 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0.7%였다.

소청과의사회는 또 `조 후보자의 딸이 대한병리학회 논문에 대해서 의학 전문가인 의학계는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하나`라는 항목에 96%가 `해당 논문을 철회 시켜야 한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그 외에 2.5%가 `논문이 유지 되도록 해야 한다.`, 1%가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의사들 설문조사 결과 발표하는 임현택 회장 (사진=연합뉴스)

의사들 설문조사 결과 발표하는 임현택 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번 사태는 편법을 이용한 부정입시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의사들 94%는 '부정입시다'라고 답했다. '부정입시가 아니다'라고 응답한 의사는 2.2%였다. 3.8%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조씨의 부산대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은 취소되어야 된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 의사들 91%는 '취소되어야한다'고 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 '취소돼선 안된다'는 답변자는 2%였다.

소청과의사회 의사들은 "해당 논문은 3kg 밖에 안되는 신생아들 그것도 일부는 아픈 아이들 피를 뽑아서 작성된 것인데 힘 있고 돈 많은 자의 자식의 대학입시를 위해 함부로 쓰였다는 데서 분노를 느낀다", "실력없는 의사는 환자의 목숨을 앗아간다. 의대 부정입시는 단순 부정입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목숨까지 위태롭게 만드는 범죄 행위다",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이 되겠다는 것은 도둑이 도둑을 잡겠다고 떠드는 것과 마찬가지다. 양심이 있다면 오늘 당장 사퇴하라"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소청과의사회는 이번 설문조사의 대상자에 대해 `내과, 외과,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 등 임상의학과 기초의학을 망라한 모든 전공과목의 의학논문을 써본 적이 있는 의사들`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설문에 참여한 의사들은 `개원의사` 46%, `봉직의사` 38%, `교수` 5.1%, `전임의` 2%, `레지던트` 2.2%, `공보의 및 군의관` 3.4%라고 설명했다.
서울대 총학,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한다' (사진=연합뉴스)

서울대 총학,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한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소청과의사회가 전체 소아청소년의사를 대변하는 것은 물론 아니다.

대한소아청소년과학학회(이하 소청과학회)는 한경닷컴에 "소청과의사회는 개원의사들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조직이고, 소청과학회는 대학병원의 교수들까지 모두 포함되어 있는 단체"라고 구분지었다.

이미나 기자/이미경 한경닷컴 인턴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