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부총리, 대통령 태국 방문 수행 마치고 어제 귀국
오늘 유은혜 주재 '대입 개편' 첫 회의…개괄적 방향 논의

이달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을 수행했던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귀국하자마자 4일 실무진 회의를 소집해 대학입시제도 개편을 위한 논의에 본격 착수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일찍 실무진과 함께 대입 제도 개편 관련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다.

장소는 정부서울청사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는 문 대통령이 1일 "조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논란의 차원을 넘어 대학입시 제도 전반을 재검토해달라"고 주문한 이후 교육부 장관이 주재하는 첫 공식 회의다.

앞서 유 부총리는 1∼3일 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을 수행한 뒤 전날 저녁 귀국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 부총리와 박백범 차관, 교육부 기획조정실장·고등교육정책실장·학교혁신지원실장 등 고위 관계자들과 대입 제도 관련 실무자들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유 부총리와 교육부 관계자들은 첫 회의에서 대입 제도의 개편 방향과 범위, 시점 등을 개괄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오늘 유은혜 주재 '대입 개편' 첫 회의…개괄적 방향 논의

현 대입 제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신뢰도 제고 방안에 관한 논의가 중심을 이룰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의 정시모집 비중 확대 여부도 중장기 방안 중 하나로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회의에서는 문 대통령이 대입 제도 재검토를 주문하면서 "이상론에 치우치지 말고 현실에 기초해서 실행 가능한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해 유 부총리가 실무진에게 대통령의 정확한 의중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는 토론 형식으로 오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와 박 차관은 오전 회의에 참석했다가 오후에는 각자 행사 및 국회 일정 등으로 이동하지만 계속 보고를 받고 의견을 전달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대입 개편 방안의 방향이나 범위가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단기적으로 할 수 있는 방안과 중장기적으로 고민할 방안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