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창업보육센터 2019 우등생 (8)· 끝

원자력 사고 발생·대피 등
롤플레잉 게임 통해 체험
대전 KAIST 창업보육센터에서 방사능 방재훈련시스템 ‘브린’을 소개하고 있는 이금용 비즈 이사.  임호범 기자

대전 KAIST 창업보육센터에서 방사능 방재훈련시스템 ‘브린’을 소개하고 있는 이금용 비즈 이사. 임호범 기자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업체인 일본 아이디어클라우드와 손잡고 일본 방사능 방재시장에 진출합니다. 원자력 발전시설이 있는 전 세계 국가로 확장해 나갈 것입니다.”

박윤원 비즈 대표는 4일 대전 KAIST 문지캠퍼스에서 “VR 방사능 방재훈련시스템인 브린(VREEN)을 활용해 55개 원자력발전소 주변에 거주하는 일본 국민을 상대로 방사능 안전교육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2011~2013년 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장을 지낸 국내 최고 원자력안전기술 전문가다. KAIST 창업보육센터에 2014년 입주해 지난해까지 4년간 20억원을 들여 브린을 개발했다. 박 대표는 “30여 년간 원자력안전기술원에서 근무하며 쌓은 경험과 기술을 브린에 담았다”고 소개했다.

브린은 원자력 사고 발생부터 안전지대 대피까지 체험할 수 있도록 롤플레잉 게임(RPG)형으로 개발했다. 교육 프로그램이 삽입된 휴대폰을 VR에 끼우면 VR 화면에 사용자의 아바타가 나온다. 사용자는 아바타를 시나리오에 맞게 조종하는 방식이다. 청소년, 전문가 등 대상에 따라 다양한 아바타로 여러 시나리오를 전개하며 방재훈련을 할 수 있다.

비즈의 주된 영업 대상은 방사능비상계획구역 내 학교와 기업, 마을, 소방대, 군부대, 경찰 등이다. 7~8분의 체험시간으로 하루 1000명 이상 교육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박 대표는 “한국 방사능 교육은 형식에 치우쳐 있다”고 지적했다. 교육 프로그램도 획일적이어서 지진, 화재 등 동시다발적 복합재난에 따른 대비를 교육받기에는 부족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박 대표는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아프리카 국가 특성에 맞는 시나리오를 마련해 2022년부터 수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