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한밤중 남자기자가 딸 오피스텔 찾아와 문 두드린다"고 분통을 터뜨린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민 검증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많은 의혹에 대해 해명하면서 "딸 오피스텔에 야밤에 가지는 말아 달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조 후보자는 "여배우 스폰서 보도와 딸이 포르쉐 탄다는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다"라며 "명백한 허위사실로 고의 공격하는 것은 도를 넘은 행위다"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과도한 취재 경쟁에 대해서는 "남자 기자 2명이 딸의 오피스텔 찾아와 문 두드려서 벌벌 떨면서 안에 있다"면서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 후보자의 딸 조모(28)씨는 최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복학 신청을 하고 2학기부터 부산대 의전원에서 학업을 이어가고 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 무산 직후 더불어민주당 측에 기자간담회를 열어 줄 것을 요청했으며, 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위해 국회 본청 246호를 기자회견장으로 마련했다.

조 후보자는 "국회는 국민을 대신해 묻고 답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아쉽게도 그렇게 되지 못했기 때문에, 오늘 불가피하게 언론이 묻고 제가 답하는 것을 통해 국민께 판단을 구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 "제 5촌 조카가 하루빨리 귀국해서 실제 진실이 무엇인지 밝혀주길 바라고 있다"면서 "제사 때 1년에 1~2번 만나는 사이다. 투자는 아내가 결정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각종 의혹과 관련한 장관 후보자직 사퇴 요구에는 "비판의 취지 따갑게 받아들인다"면서 "비판은 검찰 수사와 정부와 교육부 등 기관의 조사 통해 밝혀져야 한다. 제 거취 문제는 제가 쉽사리 선택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무겁게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또 딸 장학금 문제와 관련해서는 "하나하나 따져서 제가 잘했다는 것이 아니다"면서 "돌이켜보면 애초에 받지 않도록 해야 했구나 후회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학금이 필요해 돈을 아등바등 챙겨야겠다고 살지 않았다"면서 "그 장학금까지 포함해 이 상황이 마무리되면 딸이 받은 혜택을 어디로 돌릴지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진행되는 이번 기자회견은 생중계를 통해 국민에게 전달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