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을 향한 언론 검증에 대해 "이 정도일 거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2일 3시 30분 국회에서 각종 의혹을 해명하는 무제한 기자회견 자리를 열고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조 후보자는 어떤 다른 후보자들보다 혹독한 언론의 검증을 받고 있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내가 검증을 이 정도로 받을 거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과거 수많은 총리 후보, 장관 후보가 있었지만 나와 관련한 언론 검증의 보도량을 보면 감당할 수 없을 정도였다. 나는 물론이고 인사청문회준비단에서도 너무 많은 보도가 쏟아져서 부분 진실과 허위가 있는데 아무리 보도자료를 내도 반영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스스로 돌아보고 반성하겠다"면서도 "하지만 보도 내용 중에서 명백한 허위가 발견된 것은 알고 계실 거다. 필요하다면 지금까지 계속 제공한 보도자료가 있는데 그걸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또 조 후보자는 청문회를 앞두고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청문회 과정에서 압수수색을 한 것에 대해 언급해서는 안 된다 생각한다"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내 입에서 압수수색에 대해 어떠한 평가라도 나오게 되면 안 된다고 본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향후 법과 증거에 따라 수사를 할 것이라 본다"고 생각을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