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은 2일 서울 광화문 사옥에 '광화문글판' <가을편>을 내걸었다. 이생진 시인의 시 '벌레 먹은 나뭇잎'에서 발췌한 글귀로 희생의 가치를 표현했다고 교보생명 측은 설명했다. 글판의 디자인은 '광화문글판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꾸며졌다. /강은구기자 egkang@hankyung.com

교보생명은 2일 서울 광화문 사옥에 '광화문글판' <가을편>을 내걸었다. 이생진 시인의 시 '벌레 먹은 나뭇잎'에서 발췌한 글귀로 희생의 가치를 표현했다고 교보생명 측은 설명했다. 글판의 디자인은 '광화문글판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꾸며졌다. /강은구기자 egkang@hankyung.com

교보생명은 2일 서울 광화문 사옥에 '광화문글판' <가을편>을 내걸었다.

이생진 시인의 시 '벌레 먹은 나뭇잎'에서 발췌한 글귀로 희생의 가치를 표현했다고 교보생명 측은 설명했다.

글판의 디자인은 '광화문글판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꾸며졌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