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 국적 10대, 발열 등으로 병원 찾아

경남 진주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가 발생해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31일 도에 따르면 올림피아드 참가를 위해 지난 25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쿠웨이트 국적 10대 여성이 지난 29일부터 기침, 가래, 발열 증상을 보여 이날 진주 시내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병원 측은 환자 증세가 메르스와 비슷하다고 보고 이후 해당 병원 응급실을 폐쇄·격리한 뒤 다른 병원으로 이송 조치했다.

이 환자는 국내 입국 뒤 대구 등지에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의심환자를 상대로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그간 행선지 및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바이러스 검사 결과는 이날 중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