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재범, '그루밍 성폭력'의 전형" 적시
"위계 이용해 성폭력 거부하는 심석희 협박"
조재범 측 성폭행 관련 혐의 부인
조재범 전 코치 /사진=연합뉴스

조재범 전 코치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여자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3년여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에 대해 8세 때부터 피해자를 길들인 '그루밍 성폭력'의 전형이라고 공소장에 적시했다.

검찰은 30일 수원지법 형사15부(송승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의 두 번째 공판 준비기일에서 공소장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조 전 코치는 심석희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심석희를 성폭행하거나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공소장을 통해 "조 전 코치가 어린 심 선수를 폭력 등으로 지배한 뒤 30여 차례에 걸쳐 추행한 내용과 더불어 위계를 이용해 성폭력을 거부하는 심 선수를 협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피해자가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지도와 감독을 명분 삼아 교우관계를 통제하고 경기력 향상을 명분 삼아 폭행을 일삼았다"며 "이에 피해자는 피고인에 복종해 이의를 제기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했다"라고 전했다.

또 "피고인은 간음을 거부하는 피해자에게 '그럼 앞으로 (선수선발도) 공정하게 해보자'며 대표팀 선발 과정에서 불이익을 줄 것처럼 협박했다"고도 설명했다.

조 전 코치 측은 성폭행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조 전 코치 측 변호인은 "훈련 기간 중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단둘이 라커룸에 머물거나 신체접촉을 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범행이 이뤄졌다고 공소장에 적힌 날짜 중에는 훈련이 없어 피고인과 피해자가 마주치지도 않은 날도 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조 전 코치에 대한 재판을 일반에 공개하기로 결정했으며, 다음 공판 준비기일은 오는 10월 12일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