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김해의생명센터·인제대 주축
골든루트산단·서김해산단 일대
의료기업·연구소 유치, 창업 촉진
의생명 스타트업 100개 육성 계획
경남 김해시는 지난 20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강소연구개발특구 추진전략보고회를 열었다. 김해시 제공

경남 김해시는 지난 20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강소연구개발특구 추진전략보고회를 열었다. 김해시 제공

김해시가 의생명·의료기기 ‘과학도시’인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되면서 동남권 의생명·의료기기 연구개발(R&D) 허브 도시로 성장하게 됐다.

김해시, 의생명·의료기기 특구…'동남권 R&D 허브 도시'로 뜬다

특징적인 것은 김해시의 경우 오랜 준비 끝에 전국 유일의 의생명·의료기기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김해의생명센터와 기술핵심기관인 인제대를 주축으로 골든루트 일반산업단지와 서김해일반산업단지 일대에 의료기업과 연구소를 대거 유치하고 창업을 촉진하는 등 의생명·의료기기산업의 성장을 가속화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김해 의생명 강소특구는 인제대(0.28㎢)가 보유한 의약품(조성물, 제조기술)과 첨단의료기기의 지식재산권을 활용해 의생명센터(0.4㎢)와 골든루트산단, 서김해산단(0.44㎢)의 배후공간(총 1.12㎢)을 중심으로 동남권 의생명·의료기기 R&D 허브로 육성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특구 육성을 위한 기반구축 사업으로 서김해산단 내에는 강소연구복합연구센터를 건립하고, 골든루트산단 내에는 현재 건립 중인 메디컬디바이스 실용화센터를 활용해 총 6개의 부속 연구센터를 설립하게 된다.

김해시, 의생명·의료기기 특구…'동남권 R&D 허브 도시'로 뜬다

또 서김해인터체인지(IC) 인근 골든루트산단 내 지식산업센터 건립으로 의생명 기업의 집적화를 추진하고 의생명·의료기기 특화 계약학과 신설, 산단캠퍼스 조성사업을 통해 기업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기술핵심기관인 인제대는 5개 백병원을 보유하고 있어 의약품, 치료진단기기 분야 특허가 매년 170건 이상 출원·등록돼 실제 수요처에서 필요한 기술 공급이 가능하다.

여기에 보건의료 분야 교수, 병원 임상교수 등 우수한 연구인력을 중심으로 현장 맞춤형 의료기기 연구와 의생명 기술사업화가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의생명센터의 의료기기 인증 시험·검사기관 구축사업, 특구 내 인제대 산단캠퍼스 및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특구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위한 인제대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RLRC) 사업 등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앞으로 김해시는 의생명강소특구를 중심으로 영세산업구조를 고도화시키고, 산업과 정주권이 융합된 자생적 혁신생태계를 구축함은 물론 동남권 의생명·의료기기 R&D 허브로 육성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정부는 강소특구 배후공간 내 연구소와 기업 등의 세금 감면은 물론 인프라 구축과 R&BD(사업화 연계기술개발) 사업비 지원 등 각종 혜택을 제공하고 공동연구성과의 기술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지역의 혁신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김해시는 지방 각지에 흩어져 있는 의생명·의료기기 기업들이 김해의생명 강소특구로 몰려들 것으로 예상하고,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는 만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파급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의생명특구 지정으로 100개 기업 창업과 이에 따른 일자리 370개 창출, 65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그동안 김해의생명센터와 함께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의생명·의료기기산업을 특화해 왔고 이런 노력이 결실을 맺어 우리 시가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며 “특구 지정을 발판 삼아 김해 의생명산업을 더욱 발전시켜 대한민국 대표 연구개발특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격이 다른 지원과 성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해=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