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와 고려대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딸 조모씨의 의혹에 대해 2차 집회를 연다. 두 학교 모두 이번에는 총학생회가 주최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대 총학생회는 28일 오후 7시반 서울대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제2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연다. 지난 23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모인 학생들이 주축이 돼 처음 열린 집회를 총학생회가 이어받았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2차 집회를 주최한다고 밝힌 지난 26일 입장문을 통해 “서울대 총학생회가 조국 교수에게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서울대 학생사회가 ‘보수화’되고 ‘우경화’ 되었기 때문이 아니다”라며 “사회적 부조리와 비상식에 대한 학생 구성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은 총학생회의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또한 “정의와 공정을 말하던 공직자의 모순된 모습에 배신감을 느끼는 국민의 목소리를 뒤로 한 채, 조국 후보자는 제기되는 의혹들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거부하고 있다”며 “원칙과 상식이 지켜지는 나라, 정의가 살아있는 사회를 위해 서울대학교 총학생회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발표했다.


총학 측은 특정 정당이나 정치 집단으로 시위의 취지가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 사전 참석신청을 받는다. 집회 현장에서는 학생증과 졸업증명서, 커뮤니티 로그인 화면과 신분증을 대조해 참가자가 서울대 학생이 맞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집회 취지에 어긋나는 정치적 구호나 행동을 하는 사람은 퇴장시킬 방침이다.

고려대 총학생회도 지난 23일 학생들이 자체적으로 진행한 집회를 이어받아 오는 30일 오후 6시 고려대에서 2차 집회를 열기로 했다. 조 후보자 딸 조모씨의 부정입학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기존 집행부의 취지를 이어받겠다는 방침이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지난 27일 “단순히 시의성을 이유로 집회를 개최해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보다는 ‘진영논리에서 벗어난 보편적 가치를 지향한다’는 원칙을 고수하겠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