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집행위원회 의결…"文정부 국정과제 실현된 게 없어"
한국노총, 11월 대규모 집회…"노동법 개악 저지 총력투쟁"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정부의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한 국정과제 이행을 촉구하며 오는 11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27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11월 16일 국회 앞에서 '노조 할 권리 보장'과 '노동법 개악 저지'를 내걸고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 집회에는 약 3만명의 조합원이 참가할 예정이다.

한국노총은 ▲ 노조 할 권리 보장을 위한 타임오프(근로시간면제) 제도 현실화 ▲ 통상임금 범위 확대 ▲ 연금 개혁 등을 통한 사회안전망 강화 ▲ 경제민주화를 위한 법 개정 등을 하반기 핵심 과제로 정하고 총력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중앙집행위원회에서는 정부의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한 국정과제 가운데 실현된 게 거의 없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노동관계법 개정을 위한 국회 논의 과정에서 주휴수당 폐지와 유연근무제 확대 등 경영계 요구를 반영한 '개악'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김주영 위원장은 "일본의 무역 보복 이후 국회에서 유연근무제 등 노동 조건을 악화시키는 반(反)노동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며 "한국노총의 단결된 힘으로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26일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노총의 고위정책협의회에서는 주 52시간제 유예 주장 등을 거론하며 "한국노총은 어렵고도 중대한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국노총은 강도 높은 투쟁에 나서더라도 민주당과의 정책협의와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의 사회적 대화 등 교섭을 병행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