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는 윤화섭 시장이 NH농협 안산시지부를 방문해 극일(克日) 펀드로 알려진 ‘NH-Amundi 필승코리아 주식형펀드에 가입했다고 27일 발표했다.

해당 펀드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라 강조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국내 기업에 투자된다. ‘애국펀드라는 애칭으로 유명세를 타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각계각층의 가입이 늘고 있다.

펀드는 운용·판매 보수를 낮춰 수익이 기업에 돌아가도록 설계됐으며, 운용보수의 50%는 공익기금에 적립돼 기초과학 분야 발전을 위한 장학금 등 사회공헌에 쓰인다.

윤 시장은 극일 의지에 동참하며,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기업을 돕는 데 적극 투자되는 바람으로 가입하게 됐다.

일반 시민들도 NH농협은행 및 NH투자증권 전국 영업점 또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최소 1만 원 이상 가입할 수 있다.

윤 시장은 국내 기업의 일본 의존을 극복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술이 발전해야 한다이러한 펀드가 더욱 만들어져 많은 시민이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