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 이전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 첫 이전 사례

충북도와 충주시는 26일 충주시청에서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업체인 우진전장, 꼬레본과 총 245억원 규모의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충주시, 우진전장·꼬레본과 245억원 투자유치 협약

현대엘리베이터 본사·공장의 충주 이전 발표 이후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의 첫 충주 이전·신규투자 사례이다.

엘리베이터 컨트롤패널 등을 생산하는 우진전장은 2022년까지 충주제4산업단지 1만6천676㎡ 부지에 190억원을 들여 건축면적 6천750㎡ 규모의 공장을 지어 이전한다.

고용 목표는 200여명이다.

꼬레본은 엘리베이터 동력전달 장치와 주행 장치 등을 생산한다.

2022년까지 55억원을 투자해 건축면적 2천512㎡ 규모의 기존 공장을 리모델링해 사용할 예정이다.

이 업체는 80여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조길형 시장은 "충주 투자를 결정한 현대엘리베이터의 첫 협력사여서 의미가 매우 크다"며 "두 기업이 성장하도록 행정지원을 적극적으로 하고 다양한 인센티브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