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사회복지 서비스 강화"...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지역대회 개최

충청남도는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사업과 복지 전달 체계 혁신을 통해 사회복지 서비스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이날 부여롯데리조트에서 ‘2019년 충남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지역대회’를 열어 사회복지 유공자에게 표창을 수여하고 우수 사례를 공유했다.

박경원 행정안전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추진단 서기관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사업의 의미와 역할’, 이만교 한서대 교수는 ‘인문학으로 풀어보는 지역사회’을 주제로 특강을 했다.

이용재 호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수요자·지역사회 중심의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커뮤니티 케어 선도 사업’에 대한 천안시 사례를 발표하고, 수행방법과 기대효과를 설명했다.

유공자 표창 수여식에서는 이세융 아산시 실무협의체 위원장, 주정아 서천군 실무협의체 위원장, 방은영 예산군 협의체 사무국장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활성화 공로로 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역사회보장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법인·시설·단체를 연계하기 위해 시·군과 읍·면·동에 설치한 협력기구로 지역사회보장계획 전반을 심의·자문하는 역할을 한다.

김연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며 “도의회에서도 미래지향적인 복지 증진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도내 6000여 명의 협의체 위원들은 지역사회를 지탱하는 튼튼한 연결고리”라며 “공공기관과 어려운 이웃의 관계를 이어주는 복지공동체로서 더욱 왕성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