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인 여성을 위협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동영상과 사진이 인터넷에서 퍼져 논란이 확산한 가운데 경찰이 영상 속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남성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인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인 여성을 위협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동영상과 사진이 인터넷에서 퍼져 논란이 확산한 가운데 경찰이 영상 속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남성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홍대 부근에서 일본인 여성에게 욕설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일명 '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동영상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4일 오후 한국인 A씨를 경찰서로 불러 조사했다. A씨의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이날 오후 1시 A씨의 주거지로 찾아가 경찰서로 임의동행했다.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쓴 A씨는 경찰 조사를 마치고 오후 3시 40분께 경찰서를 나섰다. 그는 폭행은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폭행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촬영된 영상은) 조작된 것"이라며 "폭행하지 않았다"고 거듭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동영상에 등장한 일본인 여성을 불러 피해 사실을 확인하는 중이다.
피해자 일본여성이 공개한 한국인 남성의 폭행장면 사진. 출처=해당 개인 트위터

피해자 일본여성이 공개한 한국인 남성의 폭행장면 사진. 출처=해당 개인 트위터

23일 트위터에 공개된 동영상에는 한 남성이 영상 촬영자를 위협적으로 뒤따라오면서 일본인과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과 욕설을 내뱉었다. 또 동영상 속 남성이 여성으로 보이는 피해자를 폭행하는 사진도 함께 올라와 논란이 확산했다.

피해자 측은 홍대 부근을 지나는 중 한 남성이 따라와 무시하자 욕설과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동영상을 올린 트위터 이용자는 일본어로 "한국인이 폭언을 하고 차별적인 말을 계속했다"며 "동영상을 찍으면 갑자기 달려와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폭행했다"고 했다. 또 "한국의 치안이 너무 나쁘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해당 사건과 관련된 신고를 접수하고 진상 파악에 나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