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 연기과, 대학생마당놀이축제 금상 수상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 연기과 수영야류연구회 ‘시우터’가 대학생마당놀이축제에서 금상(문화재청장상, 상금 200만원)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국립무형유산원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한 ‘대학생마당놀이축제’는 지난 15일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열렸다.국가 및 시도지정 무형문화재 탈춤, 놀이, 농악 종목에서 경연을 펼친 이번 대회에는 전국 14개 동아리, 400여 명이 참가했다.

연기과 전통연희연구회 시우터는 ‘수영야류’를 선보였다. 수영야류는 부산 수영구 수영동(水營洞)에 전승돼 오는 민속극이다. 화려한 길놀이와 전체 4마당의 가면극으로 구성된다.

올해 제 24회 전국대학생마당놀이 축제를 준비하면서 수영야류의 가장 화려한 장면인 길군악(모든 과장의 배역, 악사, 팔선녀 등 군중을 이루어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것) 장면을 삭제하고 1과장(양반과장)의 비중을 크게 늘려 배우들의 춤과 연기를 중점적으로 극을 진행했다.

박동휘(연기과 3년) 시우터 회장은 “금상이라는 큰상을 받아 우리 학생들에게 너무나도 감사하고, 연구회 학생들과 대회를 준비하며 함께했던 시간들이 너무너무 값지고 소중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