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간 1·2진 24명 투입된
다뉴브강 구조팀 기자회견
김승룡 소방정(국제구조대 2진 대장·왼쪽)이 13일 정부세종청사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다.

김승룡 소방정(국제구조대 2진 대장·왼쪽)이 13일 정부세종청사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다.

“62일간 수상 수색 410회, 헬기 수색 86회, 수중 수색 14회를 실시했습니다. 실종자 한 명을 제외하고 시신 18구를 수습해 돌아왔습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 파견됐던 소방청 119국제구조대원들이 지난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합동 인터뷰를 했다. 1진 대장을 맡았던 부창용 소방령은 “(시신을) 다 찾아 귀국해야 했는데”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침몰한) 허블레아니호 인양 전에 ‘못 찾은 우리 국민 일곱 명이 다 안에 있었으면’ 하고 바랐다”며 “선체 안에서 세 명밖에 못 찾았을 때 말할 수 없이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국제구조대 1진 12명은 사고 다음날인 5월 30일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에 도착하자마자 사고 현장에 투입돼 6월 25일까지 매일 수색을 벌였다. 이들과 교대한 2진 12명은 6월 24일부터 7월 30일까지 하루도 빠지지 않고 수색 활동을 했다.

구조대원들은 이번 수색활동이 그 어느 때보다 힘겨웠다고 했다. 이번에 파견된 구조대원들은 1999년 터키 지진 때부터 수차례 국제구조대로 파견되거나 세월호 참사 등 수난사고 현장에 투입된 베테랑들이다. 수중 수색에 참여한 박성인 소방장은 “유속이 초속 2.5m로 워낙 빨라 몸이 주체가 안 될 정도여서 사다리를 타고 내려가는 것부터 힘들었다”며 “수중랜턴을 비춰도 시야가 50㎝도 안 돼 손으로 일일이 더듬어가며 작업했다”고 말했다.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 맹골수도의 유속과 비슷한 수준이다.

김성욱 소방위는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때 선체 안 시신을 운구했는데 6세 어린이를 수습했을 때가 가장 마음이 무겁고 힘들었다”고 했다. 구조대는 헝가리 측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승룡 소방정은 “헝가리 수색팀이 아침마다 수색구간 특성과 임무 분담 등 협조사항을 브리핑하면서 상세 정보를 제공해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