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에서 뎅기열이 급속히 퍼져 1000명이 넘게 사망했다.

가장 상황이 심각한 필리핀에 경우 16만7607명이 뎅기열에 걸렸으며, 이 가운데 720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사상 처음으로 전국 단위 뎅기열 경보를 발령했지만, 확산 속도는 오히려 빨라져 지난달 21일부터 1주일간 1만2880명의 신규 감염 환자가 나왔다. 전체 환자의 22%, 사망자의 42%는 5∼9세 어린이로 나타났다.

태국 보건당국은 지난달 중순까지 4만9174명이 뎅기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64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에서도 올해 초 동(東)자바 주를 중심으로 뎅기열이 급속하게 퍼져 최소 171명이 사망했다. 말레이시아에서도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7만2356명이 뎅기열에 걸려 108명이 숨졌다.

캄보디아에서는 지난 6월 24일까지 1만3000명이 뎅기열에 걸려 작년 같은 기간보다 무려 4배나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 중 24명이 사망했다.

또 베트남, 미얀마, 라오스에서 최소 10∼27명이 뎅기열로 사망했다. 남아시아 방글라데시에서도 뎅기열 환자가 속출, 지난 7월까지 14명이 숨졌다.

뎅기열은 뎅기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감염되어 생기는 급성 열성 질환이다. 뎅기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모기가 사람을 물면서 전파된다. 이 바이러스를 지닌 모기는 집 주위에 서식하며 보통 비가 고인 폐 타이어나 물 웅덩이에 서식한다.

우리나라에 없는 병이지만 유행지역에 다녀온 후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갑작스럽게 고열이 나서 3~5일간 발열이 지속되고 심한 두통, 근육통, 관절통, 식욕부진이 생긴다. 초기 신체 전반에 붉은 반점이 나타나다 얼굴, 목, 가슴부터 팔다리까지 퍼지게 된다.
'뎅기열'로 입원했다 거짓말했던 신정환 /사진=한경DB

'뎅기열'로 입원했다 거짓말했던 신정환 /사진=한경DB

서울대병원 의학정보에 따르면 뎅기열의 심한 형태로는 뎅기 쇼크 증후군이 발생하기도 한다. 매우 심한 쇠약감이나 불안증세가 생기고 식은땀이 나며 입 주위가 파랗게 되기도 한다. 또 가슴 늑막에 물이 차고 배에 물이 차는 복수가 생겨 배가 불러지는 현상이 생길 수 있다.

보통의 뎅기열은 1주일 정도 지나면 특별한 후유증을 남기지 않고 저절로 좋아지고 사망하는 경우는 드물지만, 혈소판 감소가 심하게 오는 경우에는 몸에서 출혈 현상이 있을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뎅기열은 컨츄리 꼬꼬 출신 방송인 신정환 덕분에 알려지게 됐다. 신정환은 2011년 해외에서 억대 원정 도박을 한 혐의를 받자 '뎅기열에 걸려 응급실에 갔었다'고 해명했다.

신정환은 응급실에 입원 중인 사진까지 공개했으나 '뎅기열'은 거짓으로 밝혀져 '괘씸죄'까지 적용돼 한동안 해외에서 체류하고 방송가에 복귀하지 못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