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 G7 정상회의서 트럼프-존슨 관련 지침 선언할 수도
英 존슨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 매우 어렵지만 달성할 것"
美 "英 브렉시트 직후 발효되는 부분 무역합의 논의"(종합)

영국과 미국이 브렉시트(Brexit) 다음 날인 11월 1일부터 발효되는 양자 무역합의를 논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는 13일(현지시간) 런던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는 10월 31일 브렉시트를 단행한 직후부터 발효되는 부분적인 무역 합의를 양측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영국을 방문 중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날 사지드 자비드 영국 재무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이를 논의했으며, 이 무역합의는 모든 분야를 다루면서 (정식 무역협정 전) 6개월 정도 지속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볼턴 보좌관이 리즈 트러스 영국 국제통상부 장관과의 면담에서 이달 말 프랑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로드맵을 선언하는 방안에 관해 의논했다고 전했다.

이틀 일정으로 전날 영국에 도착한 볼턴 보좌관은 존슨 총리에게 미국이 브렉시트를 전제로 영국과의 자유무역협정을 신속히 협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양국 간 진행 중인 자유무역협정 협상과 관련해 좀 더 어려운 분야는 뒤로 남겨놓더라도 부문별로 순차적 협상을 진행할 수 있다는 뜻도 전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리즈를 방문한 자리에서 스카이 뉴스에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 체결에 대한 의지를 밝히면서도 협상이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내 경험상 미국인들은 매우 터프한 협상가"라며 "매우 어려운 흥정이 되겠지만 우리는 이를 달성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이 서비스업을 포함한 기업들에 매우 큰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내다봤다.

美 "英 브렉시트 직후 발효되는 부분 무역합의 논의"(종합)

존슨 총리는 지금 당장은 유럽연합(EU)과의 자유무역협정 체결이 현재 가장 필요하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우리에게 필요한 가장 큰 단일 협정은 바로 바다 건너 우리 친구이자 파트너들과의 자유무역협정"이라고 말했다.

영국은 오는 10월 31일 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가 예정돼 있다.

존슨 총리는 기존 EU와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수정이 필요하며, EU가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합의 없이 떠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를 불사한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