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시가 삼성반도체와 함께 고덕산업단지 내 삼성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반도체 클러스터를 2025년까지 조성한다. 이는 반도체 전용산단으로 대일 의존도를 낮춰 삼성반도체 평택캠퍼스에 반도체 소재.부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전략이다.


시는 반도체 클러스터에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가 가능한 반도체 협력사, 연구시설, 기술력 있는 외국기업들을 유치할 예정이라고 13일 발표헀다.

시 관계자는 "도에서도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한 전진 기지로 반도체 산단이 있는 평택·화성·용인 등에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단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며 "산단에 입주하는 반도체 관련 기업에게는 세제 혜택과 인허가에 대한 행정 지원책도 마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과감한 투자 역시 평택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단기적 불확실성이 있을 수 있으나, ‘반도체 비전 2030’계획에 따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물인터넷을 비롯한 인공지능(AI), 5G, 전기자동차 등에서 시스템 반도체 및 메모리 반도체 수요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평택캠퍼스 2기 라인 증설 등을 당초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증설 중인 평택캠퍼스 2기 라인이 2020년에 가동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 설치 지원 등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추진 예정인 3, 4기 라인 증설도 긴밀하게 협의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장선 시장은 반도체 산업은 평택 미래산업의 핵심인 만큼 반도체 협력업체 간 원활한 협업을 위해 첨단 복합산업단지에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 지원을 위한 R&D센터 및 외국인투자단지가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 및 경기도에 건의할 것이라며 반도체 부품소재기업 전용산단 조성에 강력한 의지를 표했다.

한편 시는 반도체 관련 도내 지자체간 정보 공유 및 공동대응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정 시장은 지난 12일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에 대응하기 위해 도내 반도체 사업장이 있는 평택시를 비롯 수원, 용인, 화성, 이천 등 5개 단체장들과 협력 방안 논의를 제안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단체장들은 앞으로 천안시, 아산시 등을 포함한 정례회를 구성해 현안사항에 대한 공동대응과 정부 건의 등 세계적인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방안을 모색하고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평택=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