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서 정책 세미나…"지역 내 불균형 해소도 과제"
"내포 혁신도시 지정으로 혁신도시 돌파구 찾아야"

충남 내포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기존 혁신도시 문제점에 대한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충남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혁신도시 정책의 대전환과 충남지역 발전전략'을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 전문가들은 한목소리로 내포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오용준 충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중부권 연대발전방안'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내포신도시를 서해안에 몰려있는 자동차, 철강, 디스플레이 등 국가기간산업의 혁신 거점으로 조성해 국가주력산업의 위기에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내포 혁신도시 지정으로 혁신도시 돌파구 찾아야"

그는 내포 혁신도시 조성을 통해 국토 발전의 축을 경부축에서 동서축으로 전환하고 세종시의 법적 지위 결정에 따른 부정적 효과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오 연구위원에 따르면 세종시 출범으로 충남에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13만7천명의 인구가 빠져나갔고 같은 기간 지역내총생산과 재정수입 등 모두 25조2천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그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내포신도시를 환서해권 중심도시로 육성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공약을 실현할 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하는 분권형 균형 발전의 선도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엄수원 전주대 교수도 "국토 균형발전의 교두보 역할을 해야 할 중부권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며 "'혁신도시 시즌 2'에서는 대전과 세종, 내포 신도시를 잇는 초광역 혁신도시권을 조성해 중부권 신흥 혁신 거점을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영구 한국지역경제학회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혁신도시 역량을 보강하기 위해서는 수도권에 남아있는 공공기관을 추가 이전하는 것이 우선 과제"라며 "충청권 연대발전 체계 구축을 위해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추가 지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혁신도시가 지역 내 또 다른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다는 등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는 "혁신도시의 폐쇄성, 기업·대학·연구소 등 혁신 주체가 없다는 점 등 때문에 성과를 내기 어렵다"며 "개방성을 확보하고 혁신 주체를 충실히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홍길종 강원대 교수도 '혁신도시 시즌 2 현황과 과제 - 강원 원주혁신도시를 중심으로'라는 주제의 발표를 통해 "원주혁신도시 조성으로 입주 기업이 2016년 249개 기업에서 올해 3월 기준 828개 기업으로 급증했지만 이주 인력이 기대하는 교육, 문화, 여가 등 정주 환경은 여전히 미흡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혁신도시가 블랙홀처럼 주변 지역 인구를 빨아들이고 지역 내 불균형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며 "개발 중심이 아닌 사람 중심의 도시로 인식을 전환하고 마을 공동체를 통해 혁신도시와 주변 지역을 연결하는 등 공공의 역할을 통해 혁신도시 시즌 2의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