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북도당·상공회의소·지자체 연석회의 개최
전북 민·관·정 "일본 경제침략, 지역 산업발전 계기로 삼자"

전북 정치권, 산업계, 자치단체가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를 지역 산업발전의 계기로 삼기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12일 전북도청에서 국회의원, 상공회의소 회장단, 전북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침략 대책을 위한 민·관·정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안호영 전북도당 위원장, 이춘석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윤준병 전북도당 일본경제침략대책위원장, 송하진 도지사, 김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 양희준 익산상공회의소장 회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수출 규제가 전북에 미칠 영향을 공유하고 경제침략 극복을 위한 도민 공감대 형성, 도내 기업의 피해 지원, 연구개발 강화, 부품·소재산업 육성 등의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지역 경제와 산업 발전 및 도약의 계기로 삼기 위해 정부 정책과 연계한 과감한 연구개발 지원, 소재·부품 자립화, 산업 규제 완화 등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상공회의소 회장들은 세제, 금융,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하진 지사는 "전북이 육성하는 탄소산업을 정부 차원에서 집중적으로 지원해 국내 수요를 확대하고 국산화율을 높여야 한다"며 "이번을 전북 경제·산업 체질을 강화할 전화위복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안호영 위원장은 "정치권이 상공업계와 도민 의견을 청취해 국회 및 정부와 전달하겠다"며 "내년도 전북도 예산과 올해 추경이 최대한 반영하도록 노력해 제조업 르네상스 실현에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