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작법인 정리 안 돼"…12일 노사민정협의회 갑작스럽게 연기
투자 지연·보조금 논란 '광주형 일자리' 합작법인 차질빚나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이 투자 지연, 수백억 원의 보조금 지원 논란 등으로 차질을 빚고 있다.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12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열기로 한 노사민정협의회를 잠정 연기했다.

협의회는 1월 30일 현대자동차와의 투자 협약 이후 7개월 만에 열리는 것이다.

노사민정협의회는 노사 상생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 문제 등을 중재·해결하는 협의체 기구다.

이날 협의회는 2년 임기를 마친 일부 임원들이 교체돼 출범식과 함께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 추진 과정을 설명하기 위한 자리다.

협의회에서 투자자 모집, 투자금 입금, 주주 간 협약, 발기인 총회 등 합작법인 설립 일정을 설명하고 각계의 의견을 듣고 보완 사항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합작법인 설립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하면서 협의회를 연기할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당초 7월 중 합작법인 설립을 끝내려고 했지만, 투자자별 내부 의사 결정이 늦어지고 배당금 문제로 투자자 간 이견까지 나오면서 계속해서 미뤄졌다.

시는 이들 문제가 마무리되고 투자금 입금이 시작돼 이번 주에는 노사민정협의회 개최, 주주 간 협약, 발기인 총회 등의 절차를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하지만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하고 법인 운영에 필요한 자금 대출을 지원하는 산업은행의 요구로 시가 합작법인에 수백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계획을 세웠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이 일자 일부에서 투자금 입금이 미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후발 상생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는 울산, 구미가 광주와 달리 수천억 원의 대기업 투자를 끌어내면서 투자자들 사이에서 시의 사업 계획과 지원을 확신하지 못하는 분위기도 커지고 있다.

또 발기인 총회에서 선정할 법인 대표이사와 임원 3명의 선정을 두고 벌써 운영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광주시, 현대차, 노동계 간 불협화음까지 나오면서 시가 공헌한 8월 중 설립이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광주시 관계자는 "합작법인 추진 상황을 보고하려고 협의회를 열려고 했지만, 아직 법인 설립이 정리가 잘 안 돼 상황을 지켜보고 어느 정도 정리되면 다시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