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도 식물섬·해남 휴양섬 제외
부산에선 마리나산단 조성 빠져
부산시와 경상남도, 전라남도 등 해안권 3개 광역자치단체의 개발 청사진을 담은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이 바뀐다.
부산·경남·전남 아우르는 '남해안권 개발' 청사진 바뀐다

경상남도와 전라남도는 9일 경남연구원과 나주혁신도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안)’ 공청회를 각각 열어 지역주민과 전문가들에게 변경 내용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한다.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은 2010년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남해안권 3개 시·도가 공동으로 수립한 법정계획으로 당시 ‘새로운 경제·물류·휴양 허브의 선벨트’를 비전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남해안권 3개 시·도는 2014년 국토부 해안권 발전종합계획 효율화 연구 용역, 2016년 해안권 발전거점 조성 시범사업 기본 구상 및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 수립 등 대내외 여건과 정책 환경 변화 반영을 위해 지난해 2월부터 ‘종합계획 변경을 위한 연구용역’을 공동으로 추진해 왔다.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의 가장 큰 변화는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사업 축소다. 기존 166개 사업에서 타당성이 없거나 다른 개발계획과 중복되는 32개 사업이 제외된다. 나머지 134개 사업도 비슷한 내용은 통합하고 실현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재조정한다.

권역별로는 경남권역 사업이 75건에서 56건으로 가장 많이 줄어든다. 전남권(8건), 부산권(5건)도 감사원 지적사항과 사업 타당성을 따져 일부 사업을 제외하기로 했다.

경남권 사업 중 조정 대상은 통영 한산도 식물섬 조성, 사량도 국제위락단지 개발, 거제 공곶이 및 내외도 케이블카 설치 등이다. 전남권에서는 해남 휴양섬 녹도개발과 여수 신항 주변 재생사업 등이 빠진다. 부산권에서는 해양레포츠교육센터 조성과 해중피쉬파크 조성, 마리나산업단지 조성, 해양아쿠아월드 조성 계획이 제외된다.

대신 신규 사업으로 광역철도망 구축과 첨단신소재산업 육성, 남해안유휴시설 재활용, 남해안관광이미지 구축, 섬진강문화권 조성 등이 종합계획에 담긴다.

도 관계자는 “3개 시·도 및 국토부와 변경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이어서 세부적인 사업 내용까지 공개하기 어렵다”며 “종합계획 수립 10년이 지나면서 환경이 많이 달라져 사업비 확보 및 실현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계획을 수정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3개 시·도는 주민 열람 및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반영한 최종(안)을 이달 중 국토부에 제출하고 협의를 통해 최종 종합계획 반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4개 전략, 7개 프로젝트로 완성될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의 총사업비는 20조4482억원으로 추산된다. 3개 시·도는 광역관광벨트 구성, 광역경제권 조성, 산업 및 관광 인프라 구축 등이 마무리되면 45조4000억원의 생산유발과 28만400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