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편입 등 의견수렴 필요"
행안부 "일정 늦춰달라" 요청
서울시 "반대 납득할 수 없어"
광화문 광장을 3.7배로 넓히는 재조성사업을 놓고 마찰을 빚어온 행정안전부와 서울시가 또다시 충돌했다. 행안부가 최근 ‘사업 일정을 늦춰서라도 충분히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공문’을 보낸 데 대해 서울시는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반발했다.

'광화문광장 재조성'…행안부 - 서울시 또 충돌

정부서울청사 일부 건물과 부지가 새 광화문광장 설계안에 포함된 데 대해 두 기관이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는 가운데 행안부가 일정 조정을 요청하면서 2021년 5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서울시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8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행안부 의견을 경청하고 사실상 대부분 요구를 수용해 실무적 반영이 이뤄졌음에도 행안부가 공문까지 보내 반대하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실무협의에서 청사의 기능 유지를 강조해온 행안부는 지난달 30일 서울시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관련 협조 요청’ 공문을 보내 “이해관계자를 포함한 국민과 시민의 폭넓은 이해와 지지, 대표성 있는 시민단체와 전문가 참여 속에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복궁 월대 발굴조사를 위한 임시우회도로 설치공사도 월대 복원사업, 교통대책 등에 관한 충분한 설명이 이뤄진 뒤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화문광장 재조성사업은 세종대로를 10차로에서 6차로로 대폭 축소해 광장으로 편입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경복궁 앞을 지나는 사직·율곡로를 폐쇄하는 대신 정부서울청사를 지나는 우회도로가 설계안에 포함됐다. ‘ㄷ자형’ 우회도로를 내려면 경비대, 민원실, 방문안내실 등 정부서울청사 부속건물을 철거해야 하기 때문에 행안부와의 합의가 필요하다. 하지만 대체 부지를 놓고 양측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행안부 관계자는 “정부서울청사 입주기관과 어린이집 학부모회 등 이해 관계자의 불만 등 문제를 해결한 뒤 재조성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가 올초 새로운 광화문광장 설계안을 발표한 뒤 행안부는 정부서울청사 일부 건물과 부지를 도로에 편입하는 계획에 합의한 바가 없다고 제동을 걸어왔다.

김부겸 당시 행안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개적으로 설전을 벌일 만큼 의견차가 컸다. 진영 행안부 장관도 지난달 25일 기자간담회에서 “합의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