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은퇴연구소 '넥스트 20년, 내 자산 어디에 둘까' 발간

저성장·저금리·고령화 시대에는 부동산 비중을 줄이고 인컴형과 글로벌 자산 비중을 키우는 방향으로 가계 자산을 운용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일본 사례를 통해 가계 자산 운용해법을 모색한 투자교육 총서 '넥스트 20년, 내 자산 어디에 둘까'를 5일 발간했다.

이 책에 따르면 일본은 1990년대 중반 고령사회 진입과 함께 디플레이션 함정에 빠졌다.

버블 붕괴 트라우마와 고령화로 가계 자산의 상당 부분이 안전자산에 머물렀다.

저성장과 자산시장 침체 속에 일본의 가계는 20년간 부를 증식하지 못해 지금도 가계 총자산 규모는 버블기 정점 수준과 큰 차이가 없다.

'2저1고'로 표현되는 저성장·저금리·고령화 시대에 직면한 우리나라는 일본처럼 디플레이션 함정에 빠지기 전에 선제적으로 가계 자산구성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총서는 제안했다.

투자자산 비중 증가와 부동산 비중 축소로 가계 자산이 성장할 토대를 만들고, 연금 준비와 금융 투자로 금융자산 비중을 확대해 은퇴자산을 구축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 인컴 수익률이 높은 자산에 투자해 금리 이상 수익률로 안정된 소득을 얻고, 적극적으로 해외 자산을 늘려 글로벌 분산투자에 나서는 방안도 해법으로 제시했다.

저자인 박영호 미래에셋대우 연금연구센터장은 "고령화, 저성장 사회에서 일본 같은 시련을 겪지 않으려면 자산을 젊게 만들어야 한다"며 "부동산 보유 비중을 줄이고 인컴형 자산, 글로벌 자산을 중심으로 금융투자 비중을 늘리는 게 그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홈페이지(http://retirement.miraeasset.com)에서 이 총서를 전자책 형태로 무료 배포한다.
"저성장·저금리 시대, 인컴형·글로벌 자산 비중 늘려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