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w & Biz

세계 로펌 대표·파트너변호사
6000여명 참석하는 국제 행사
다음달 서울에서 열리는 ‘변호사들의 올림픽’인 세계변호사협회(IBA) 연차총회에 변호사 출신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 여부를 놓고 법조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IBA 서울총회는 세계 로펌 대표와 파트너변호사 등 6000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초대형 국제 이벤트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IBA 서울총회 조직위원회는 문 대통령이 개막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문 대통령이 변호사 자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한국을 찾는 수천 명의 외국 법조인에게 호감을 줄 것으로 기대해서다. 조직위는 K팝 콘서트, 봉은사 경내 산책 등의 이벤트를 마련하고 있다. 하지만 상징성으로 치자면 문 대통령의 등장이 가장 강렬하다는 게 대체적인 판단이다.

법조계에서는 조직위가 문 대통령에게 기조연설을 부탁했다는 말이 흘러나온다. 만약 문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수락하면 2014년 일본 도쿄총회 이후 7년 만에 국가수반이 개회식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된다. 기조연설은 일반적으로 개최 도시 시장이나 전직 국가수반이 해왔다. 변호사 자격은 문 대통령뿐만 아니라 박원순 서울시장도 갖고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일정이 허락하지 않을 경우 대안은 있다. 법조계에서는 문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를 중심으로 인권과 법률산업 등을 주제로 200여 개 세션이 열린다. 현재 각 세션 주제발표자 및 패널 선정 작업을 하고 있다. 개최국 이점을 살려 이번에 패널로 나서는 한국인 변호사는 역대 최대일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손도일 율촌 변호사는 “그동안 실력에 비해 다소 저평가받던 한국 변호사들이 실력을 마음껏 뽐내는 장이 될 것”이라고 했다.

공식 행사 이외에 한국의 전통과 문화를 알릴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애초 영동대로에서 차량을 통제하고 거리 페스티벌 형식으로 리셉션을 열려고 했으나 안전과 비용 등의 문제로 장소가 코엑스 앞 광장으로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IBA 서울총회 조직위원장인 최정환 광장 변호사는 “IBA 참석자들은 각국에서 상당한 영향력이 있는 변호사”라며 “이들이 각자 나라로 돌아가 의뢰인들에게 한국에 대해 좋은 이야기를 해주면 한국 투자가 늘어날 수 있기에 우리나라의 매력을 어필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북한 변호사 초청도 추진하고 있다. 이들에게 항공료와 숙박비 등을 지원하는 것이 유엔 제재 위반 소지가 있어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 같은 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됐고 북한 측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