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일본 수출규제 규탄 릴레이 기도회...나라사랑 캠페인 연계

충남 아산의 호서대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규탄하는 구국 릴레이 기도를 전개한다고 1일 밝혔다.

이 대학 기독교학과 교수와 학생들은 오는 15일까지 천안의 유관순 열사 생가와 매봉교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를 규탄하고 동북아 평화와 나라사랑 실천을 기원하는 기도회를 진행한다.

기도회는 유 열사 생가와 매봉교회에 이어 독립기념관 광장, 천안 신부공원 평화의 소녀상, 아산 현충사로 이어진다.

해외에서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알바니교회를 시작으로 오클랜드 우리한인교회, 캐나다 주님의교회, 페루 산타아니타교회, 케냐 중부예루살렘교회, 러시아 온겨례교회, 인도네시아 은광교회, 필리핀 소망한인연합교회, 태국 매속교회, 베트남 붕따우한인연합교회 등에서 진행되는 등 11개국 15개 도시에서 동참한다.
호서대, 일본 수출규제 규탄 릴레이 기도회...나라사랑 캠페인 연계

오는 12일에는 연극학과와 기독교학과 학생들이 ‘독립만세운동 퍼포먼스’를 연다. 천안 병천면 아우네장터에서는 만세운동을 하고, 천안 신부동 신세계백화점 앞에서는 일본상품 불매운동을 펼친다.

학생들은 손글씨 기도문 낭독, 애국 편지 작성, 나라사랑 캠페인을 진행한다.

황병준 기독교학과 교수는 “교수와 학생들의 자발적인 나라사랑 캠페인과 구국 릴레이 기도회가 세계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산=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