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배병수 누구? 1990년대 톱스타 발굴한 거물 매니저
故 배병수, 1995년 해고한 부하직원 전용철에 살해 당해
배병수 매니저 / 사진 = 채널A '사건상황실' 방송 캡처

배병수 매니저 / 사진 = 채널A '사건상황실' 방송 캡처

방송에 故 배병수 살인사건이 등장해 다시금 사건이 주목받고 있다.

31일 방송된 채널 A '판결의 재구성' 코너에서는 '거물급 매니저' 배병수 살인사건을 다뤘다.

배병수는 당대의 톱스타 최민수, 최진실, 엄정화 등을 발굴하고 데뷔시켰으며 그 외에도 다수의 연예인들의 매니지먼트를 맡아 일명 배병수 사단을 만들었던 1990년대초 연예계의 최고 거물급 매니저다.

이 사건의 전말은 19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배병수가 부하직원 전용철에게 살해 당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배병수 가족들은 그해 12월 11일 실종신고를 했고, 배 씨의 집에서 격투 흔적을 발견한 경찰은 단순 실종사건에서 강력사건으로 수사 체체를 전환했다.

사건 조사 결과 전용철은 자신을 멸시하고 해고했다는 이유로 격분해 배병수를 살해하고 암매장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 당시 공범 김영민과 함께 배 씨의 외환은행계좌에 있던 2억 여원 중 3000만원을 인출하여 강탈한 돈으로 도피 생활을 펼쳤다. 그리고 사건이 발생한 지 12일만인 12월 23일, 둘은 검거되어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