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022년까지 75개 '스타기업'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

충청남도는 금성풍력 등 16개 기업을 올해의 ‘충남 스타기업’으로 선정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집중 육성한다고 30일 밝혔다.

도는 이날 제 2기 충남 스타기업 대표에게 스타기업 지원 성과와 육성 계획을 설명하고 국내·외 기업 환경 여건을 공유했다.

제 2기 충남 스타기업은 금성풍력, 대흥금속, 신영유니크, 에이지광학, 유한정밀, 켐코, 태영금속, 파인에코, 퓨어스피어, 엘케이엠, 다인, 마노, 상신종합식품, 영민하이테크, 유닉테크노스, 트임이다.

도는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75개 기업을 스타기업으로 선정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스타기업 신청자격은 충남에 본사나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으로 최근 3년간 평균 매출액 50억원 이상 400억원 미만인 기업이다.

최근 5년간 평균매출액 증가율 5% 이상, 최근 3년간 평균 매출액 대비 수출액 비중 10% 이상, 상시근로자 중 정규직 비중 70% 이상, 기업부설연구소 보유 및 연구인력 6인 이상 등 지표 4개 중 2개를 충족해야 한다.

스타기업으로 선정되면 전담 산학연 전문가(PM)의 기업성장 컨설팅, 기술혁신 활동 및 수출 마케팅, 수출 바우처(연간 2000만원), 상용화 연구·개발(R&D)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는 “충남 스타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우수사례를 발굴해 집중·홍보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