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제공모 당선작 선정
한강대교 노들섬~노량진 구간, 언덕 형태의 공중보행교 건설

2021년 6월 한강대교 남단 노들섬과 노량진을 잇는 언덕 형태의 공중 보행교(조감도)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한강대교 보행교 ‘백년다리’의 국제 현상설계 공모 결과 권순엽 에스오에이피 대표의 ‘투영된 풍경’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30일 발표했다.

당선작은 길이 500m, 폭 10.5m의 보행자 전용교를 구상했다. 보행 공간인 상부 데크는 완만한 언덕 형태의 구조물 8개를 연결해 마치 물 위에 떠 있는 배를 걷는 듯한 느낌을 내고자 했다는 설명이다. 조선 정조시대 ‘배다리’를 현대적으로 해석했다. 배다리는 정조가 수원 행차 때 한강을 건너기 위해 작은 배들을 모아 만든 한강 최초 인도교다.

보행로 곳곳에 목재 데크를 이용한 벤치와 야외 공연·전시장 등을 배치해 머물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보행교 난간은 한강 경관을 가리지 않도록 1.4m 높이의 투명 유리로 제작한다.

서울시는 8월 설계계약을 맺은 뒤 연내 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초 착공, 2021년 6월 준공할 계획이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