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통합전형 선발비율 평가는 교육감 재량권 남용'"
전북교육청, 법적대응 나설 계획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원조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전북 전주 상산고등학교가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교육부가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의 상산고 자사고 지정취소 결정에 동의하지 않으면서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이에 상산고는 자사고 지정취소 위기에서 벗어나 앞으로 5년간 자사고 지위를 보장받게 됐다.

박 차관은 브리핑에서 "전북도교육청의 사회통합전형 선발비율 지표는 재량권을 일탈 또는 남용한 것”이라며 이를 위법한 행위로 봤다. 평가적정성도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교육부는 상산고와 같이 자율형사립고 전환 이전 '자립형사립고'였던 학교는 신입생 일정 비율을 사회통합전형으로 뽑을 의무가 없다는 점에서 이를 정량지표로 반영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전북교육청도 매년 고입전형기본계획에 상산고의 경우 사회통합전형 선발 비율을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명시했으면서 이를 평가지표에 반영한 것 또한 평가 적정성이 부족했다고 짚었다.

앞서 상산고는 전북도교육청이 제시한 운영성과평가(재지정평가) 기준점인 80점에 0.39점 모자라는 79.61점을 받아 지정취소가 결정된 바 있다.

다만 교육부는 전북도교육청이 재지정 기준점을 다른 교육청보다 10점 높게 설정한 점과 기타 평가 절차에는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교육부가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취소 결정을 부동의함에 따라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김 교육감은 지난달 24일 기자간담회에서 "교육부 장관이 지정취소 결정에 동의하지 않으면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는 등 할 수 있는 일은 다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진보 성향 교육단체들도 상산고의 자사고 지위 유지에 반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상산고는 이날 교육부의 발표 이후 성명을 내고 "당연한 결과이자 사필귀정"이라면서 "부족한 점을 보완해 국민의 교육에 대한 요구와 자사고 지정목적을 온전히 감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경기 안산동산고와 전북 군산중앙고의 자사고 지정취소에는 동의했다.

안산동산고는 교육청 운영평가에서 재지정 기준점보다 낮은 점수를 받아 지정취소가 결정됐다. 교육부는 안산동산고에 대해 평가절차가 적법하게 진행됐다고 내다봤다. 군산중앙고는 학생충원이 어렵다는 등 이유로 스스로 일반고 전환을 신청해 교육청이 지정취소 결정을 내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