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개발 자료 등 확보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코오롱 본사를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 확보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권순정)는 23일 경기 과천 코오롱 본사에 수사인력을 보내 인보사 개발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코오롱 본사에 대해서만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코오롱 측이 성분이 바뀐 것을 알고도 시판을 위한 허가 절차와 계열사 상장을 진행한 의혹 등을 살펴보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은 코오롱 본사가 보관 중인 인보사 허가 관련 자료와 상장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뤄졌다. 검찰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자료를 수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5월 인보사의 주성분이 허가 신청 당시 제출된 자료와 다르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품목 허가를 취소했다. 이와 함께 코오롱생명과학과 이우석 대표를 형사 고발했고, 시민단체와 회사 주주들은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과 전·현직 식약처장 등을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