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시는 시청 도시통합운영센터에서 보병제55사단, 경찰서, 소방서 및 스마트도시협회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용인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및 스마트 도시안전망 구축 완료 보고회를 열었다고 22일 발표했다.

보고회에서는 구축이 완료된 통합플랫폼과 112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긴급재난상황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등 스마트도시안전망 5대 연계서비스가 시연됐다.

이 연계서비스는 방범, 재난, 교통 등으로 분산 운영되고 있는 관내 7800여대의 CCTV를 통합해 각종 범죄나 재난, 구조 등 긴급상황 시 필요에 따라 활용할 수 있도록 돼 있다.

구체적으로 시가 관리하는 CCTV영상을 경찰서나 소방서, 재난상황실 등에 실시간 제공해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시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사건·사고 현장 사진이나 영상자료, 범인 도주경로 정보, 증거자료, 화재지점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확보제공할 수 있어 시민안전을 위한 서비스 수준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시의 일부지역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CCTV영상을 활용해 119차량의 진입로를 확보하고 화재진압이나 인명구조 등에도 활용하는 식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국토부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에 공모해 국비 6억원 등 12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지난 연말부터 통합플랫폼 및 스마트도시안전망을 구축했다.

시는 이달 말까지 통합플랫폼을 시범운영한 뒤 8월부터 본격 서비스를 할 방침이다.

백군기 시장은 "시민들을 더욱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구축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기반으로 실시간 드론 영상중계, 통합방위체계 마련, 민간보안 및 공공안전 지원 등 다양한 방면으로 서비스를 확대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