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위원장 "정부, 자본가 편에 서면 노정관계 단절"
경찰, 경력 1만명 배치…국회 주변 경비 강화에 충돌 없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 7000명이 18일 오후 2시 국회 앞에서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탄압 분쇄를 위한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를 열고 정치권의 노동 개악을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집회에서 "국회에서 시도되는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및 최저임금 제도 개악 논의를 막기 위해 전력으로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의 집회는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적용 등이 논의되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는 시각에 맞춰 열렸다. 같은 시간 전주, 광주, 순천, 대구, 김천 등에서도 총파업 대회가 진행됐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길고 긴 오늘 우리 총파업 대회 제목을 보노라면 기가 찬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논쟁적인 정책은 해결되는 것 하나 없이 역주행을 거듭했다. 잠시 전진하는 시늉을 하다가도 뒤로 질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노동자의 피를 빨아 제 욕심 채울 생각만 하는 자본가와 같은 편에 선다면 민주노총은 정부의 모양새 갖추기에 들러리 설 생각이 없다"며 "이후 민주노총의 모든 사업 방향은 문재인 정부의 기만적인 노동정책 폭로와 투쟁일 것이다. 노정관계는 전면적 단절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상] 민주노총 7000명 국회 앞 집회…정치권 '노동 개악' 비판

민주노총은 결의문에서 "무더위와 장마 속에서 노동자들이 국회 앞에 모인 이유는 노동자 민중을 장시간 노동의 수렁으로 밀어 넣고, 최저임금 결정 구조를 개악해 노동자 임금 인상 요구에 재갈을 물리려는 저 국회 무뢰배에 맞서기 위해서"라고 했다.

또 "국회 무뢰배들은 장시간 노동 근절을 위해 노력하기는커녕 자본과 재벌 청탁에 굴복해 한국 사회를 과로사 공화국으로 되돌리려 한다"며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가 국회를 통과하면, 재벌과 자본이 노동자들의 고혈을 더욱더 세차게 쥐어짤 면죄부가 생긴다"고 꼬집었다.

민주노총은 이날 국회 환노위 전체회의가 최저임금, 유연근무제 관련 안건 상정 없이 마무리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오후 5시께 해산했다. 민주노총이 밝힌 이날 집회 인원은 7000명이다.

경찰은 충돌에 대비해 국회 주변 경비를 강화했지만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민주노총은 국회대로로 행진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불허 결정이 내려졌다. 이에 민주노총은 결정을 되돌려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도 제기했지만 법원도 행진 신청은 기각했다.

집회 후 민주노총 시위대가 한때 세 갈래로 나눠 국회 쪽으로 행진을 시도하면서 지도부와 경찰이 잠시 대치하기도 했으나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이날 경찰은 병력 1만여명을 배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