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무안국제공한 간 서해안 철도 등 15건 정부 계획 미반영
김영록 전남지사가 공약한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이행률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업 추진이나 재원 확보가 매우 미진해 대응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18일 전라남도가 공개한 도지사 공약 추진상황 자료에 따르면 김 지사의 공약은 7개 분야 26개 과제 총 139건이다.

일자리 경제 27건 지역개발 17건 농림·수산 17건 관광·문화 14건 보건·복지 40건 안전·환경 8건 일반행정 16건이다.

이 가운데 신규 사업은 71건, 기추진 사업은 40건이다.

신규와 기추진이 복합된 사업이 28건이다.

총사업비는 49조235억원으로 국비가 43조3000억원으로 88.4%를 차지한다.

고광완 도 기획조정실장은 "총 139건 중 23건을 완료하고, 계획에 따라 진행중인 사업 등 124건, 90%의 공약을 정상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 완료 목표 34건 중 나머지 11건도 하반기까지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재원 소요가 많은 대규모 SOC 사업 등 나머지 15건은 중앙부처 협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거나 국가계획에 미반영돼 사업추진이 미진한 상태다.

군산~무안국제공한 간 서해안 철도, 준 고속철도(EMU) 차량정비기지 구축사업, 전라선 고속철도 건설, 목포~제주 고속철도 건설은 아직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지 않았다.

전남 노동권익센터 설치, 국립심혈관질환센터 유치, 서남권원자력의학원 건립, 국립민속박물관 분관 유치 등도 정부와 협의를 못했거나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흑산공항 건설은 국립공원위원회 심의를 통과하지 못했고, 여수세계박람회장 국제컨벤션센터 건립사업도 멈춰있다.

고 실장은 "범정부적인 협조와 지원이 필요한 공약은 중앙부처 및 국회 등을 수시로 방문해 사업 추진을 정상화 하겠다"고 말했다.

무안=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