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화해분쟁조정지원단 학교폭력 26건 조정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지난 4월 발족한 화해분쟁조정지원단이 26건의 학교폭력 사안을 화해·조정하는 실적을 올렸다고 16일 밝혔다.

화해분쟁조정지원단은 사소한 말다툼 등 경미한 폭력사안이 발생하면 학생 간 관계회복을 위해 학교가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학교종결제' 정착을 위한 사업이다. '학교종결제'는 국회에서 추진 중인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핵심 내용 중 하나다.

충남교육청 화해분쟁조정위원 54명은 학교에서 조정 지원을 요청하면 예비조정과 본 조정 단계를 거쳐 학교 자체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학교에서는 피해자와 가해자가 화해하고 관계회복이 이뤄져 만족도가 높다는 게 교육청의 설명이다.

정삼헌 천안교육지원청 장학사는 “지원단을 통해 학생 간 화해가 이뤄지는 모습을 보면서 뿌듯했다”며 “아직 학교현장에서 화해분쟁조정지원단 제도를 모르는 경우가 많아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16일 캠코 인재개발원에서 제도 확산을 위해 학교폭력으로부터 학교현장을 지원한 사례를 공유하는 워크숍을 열었다.

참석자들은 워크숍에서 조정 사례를 들어보고 질의 응답하는 시간과 제도 확산 방안에 대해 토의했다.

김서래 도교육청 학생지원팀장은 “화해분쟁조정지원단의 활동을 확산시켜 학교의 교육적 기능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