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주택서 불…화재 피해 경운기 옮기려던 70대 부상

14일 오후 5시 20분께 경남 함양군 한 단층 주택 아래채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난 뒤 집주인 A(77)씨가 아래채 안에 있던 경운기를 바깥으로 옮기려고 하다가 얼굴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불은 아래채 절반 가량을 태운 뒤 7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내고 20여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노후된 전선 탓에 불이 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