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후 1시 20분께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개근교 인근 하천에서 A(79·여) 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충북 영동서 다슬기 채취하던 70대 숨져

A 씨는 하천 인근을 지나던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경찰과 119구조대가 출동했으나 A 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A 씨가 다슬기를 잡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