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우리공화당의 광화문광장 천막에 대해 행정대집행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경찰은 서울시의 집행 과정이 방해받지 않도록 보호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파악된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4일 "서울시에서 (천막 강제 철거와 관련한 행정대집행) 행정 응원 요청이 오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행정대집행 행위 자체가 방해받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보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대집행이 시작된 뒤 이를 막아서거나 물리적 접촉이 발생할 경우 즉시 분리 조처하고, 현장에서 폭행, 재물파손 등이 벌어질 경우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등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광화문광장의 관리 주체인 서울시가 관련 절차에 따라 행정대집행에 나선 만큼, 공무집행 과정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협조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불법 행위에 즉각적으로 대처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경찰 내부에서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경찰관직무집행법에 따라 위험 발생 방지를 위한 강제 조처를 할 수는 있다 하더라도 천막 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은 서울시의 업무 영역인 만큼 경찰이 나설 수 있는 범위가 제한적이라는 이유에서다.

앞서 우리공화당은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집회에서 숨진 사람들을 추모한다며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에 기습적으로 농성 천막을 차렸다.

서울시는 자진 철거를 요청하는 계고장을 수회 발송한 끝에 지난달 25일 행정대집행에 나서 천막을 강제 철거했으나 우리공화당은 같은 날 오후 광화문광장에 더 큰 규모로 천막을 다시 설치했다.

우리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천막을 잠시 인근 청계광장으로 옮기기도 했으나 지난 6일 광화문광장에 다시 천막 4동을 설치했다.

서울시는 우리공화당의 천막이 광장을 이용하고 방문하는 시민에게 상당한 불편을 초래한다는 점 등을 내세우며 지난 10일 오후 6시까지 천막을 철거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에 나설 수 있다는 계고서를 전달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