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GS25는 달러·위안·유로·엔 등 네 가지 종류의 외화를 사용할 수 있는 결제 서비스를 전국 점포로 확대했다고 14일 밝혔다.

지금까지 GS25는 국제행사가 열리는 지역이나 해외 관광객이 많은 서울 명동과 이태원, 제주도 등에서 외화 결제 시스템을 운용해왔다.

그러나 최근 해외여행 후 남은 외화의 국내 사용처를 찾는 내국인이 많아져 전국 확대를 결정했다.

앞으로 GS25에서는 택배와 같은 서비스상품을 제외한 모든 상품을 외화로 구매할 수 있으며 거스름돈은 원화로 받게 된다.

매일 신한은행으로부터 환율 정보를 받아 환율을 적용한다.

위조지폐 사고를 막기 위해 가맹본부 차원에서 보험에 가입했고, 외화에 익숙하지 않은 경영주와 근무자를 위해 결제 시 네 종류의 화폐 이미지가 계산기 화면에 뜨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GS25는 외화 결제 서비스 확대가 가맹점 수익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25, 외화결제 전국 확대…달러·위안·유로·엔 사용 가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