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복지시설 대표가 장애인을 학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전시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대전시는 다음 달까지 전체 장애인 복지시설 72곳을 점검한다고 14일 밝혔다.

장애인 시설 종사자 전원에 대한 인권교육도 이달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또 오는 17일 옛 충남도청 회의실에서 장애인 복지시설 대표와 자치구 담당자들을 모아 학대예방 교육을 하고 자정 결의대회를 연다.

같은 날 장애인 복지관련 법인 관계자들과 투명한 기부금 모집 및 관리 방안에 대한 간담회도 한다.

최근 유성구 한 장애인 복지시설 대표가 장애인을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이 대표가 시에 기부금 모집 등록을 하지 않고 기부금을 불법 모집한 정황과 횡령 의혹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지난 12일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들은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철저한 수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해당 시설에 거주하던 장애인 16명은 모두 다른 시설로 옮겨졌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문제가 된 장애인 시설 법인에 대표 교체를 요구했다"며 "앞으로 시설 폐쇄 등 행정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