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의원 "조선·자동차 산업 위기 극복 예산, 지역 편차 커"

조선과 자동차 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지원 예산이 지역별 큰 편차를 보였다고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전주시갑)이 14일 밝혔다.

김 의원은 정부가 지난해 추경으로 편성한 '조선산업 부품 기자재 업체 위기 극복 지원'사업에 총 175억5천만원을 지원했으며, 지역별로는 부산에 64억5천만원, 경남 47억1천만원, 울산 24억원, 전남 22억6천만원, 전북 17억1만원을 배정했다고 전했다.

부산·울산·경남 지원액이 전체의 77%를 차지했다고 김 의원은 덧붙였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정부의 올해 '자동차 부품기업 활력 제고' 사업비는 240억원 가운데 현재까지 경북 46억원, 경남 24억원, 부산 15억원, 광주 7억원, 전북 2억원 순으로 지원됐다.

김 의원은 "전북은 군산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이중고에 처했는데도 자동차와 조선 부품기업 지원사업에서 홀대당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