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서 1t 트럭에 치인 통신작업 근로자 숨져

지난 13일 오후 7시 32분께 강원 양양군 현북면 7번 국도에서 박모(19) 군이 몰던 1t 포터 트럭이 도로변에 있던 김모(46) 씨와 1t 봉고 프런티어 트럭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김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김씨는 통신 긴급보수작업을 마치고 철수하던 중 변을 당했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