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열·근육통·마른기침 등 증상…"급수시스템 청소·소독해 예방"
여름철 콜록콜록 마른기침…호흡기 감염병 '레지오넬라증' 의심

여름철 마른기침 등 증상이 나타나면 호흡기 감염병인 '레지오넬라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1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레지오넬라증 환자는 4월 22명에서 5월 34명, 6월 42명으로 점차 늘고 있으며 이달에도 12일 기준으로 14명이 신고됐다.

올해 신고된 환자는 현재까지 총 194명으로 지난해 305명의 절반을 넘었다.

레지오넬라증은 레지오넬라균에 의한 호흡기 감염증으로 2000년 3군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된 이후 연간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오염된 물에서 증식한 레지오넬라균이 물방울 입자 형태로 인체에 흡입돼 감염된다.

주요 감염원은 냉각탑수, 건물의 냉·온수, 목욕탕 욕조수 등 인공수계시설 등이며, 25∼45℃에서 번식하고 37∼42℃에서 급증한다.

레지오넬라증은 증상에 따라 폐렴형과 독감형(폰티악열)으로 나뉘는데 대부분 폐렴형이 신고되고 있다.

폐렴형은 발열과 기침, 근육통, 두통, 전신 권태감 등을 동반하며 증상이 심할 경우 호흡곤란이 올 수 있다.

체온이 급격히 오르고 가래가 별로 없는 마른기침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독감형은 초기 독감과 비슷한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며, 2∼5일간 증상이 지속하다가 1주일 안에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된다.

레지오넬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건물의 냉각탑수와 냉·온수 급수시스템, 목욕탕 욕조수를 주기적으로 청소하거나 소독해야 한다.

또 수온 및 소독제 잔류 농도 관리 등의 방법으로 레지오넬라균 증식을 억제하는 것이 필요하다.
여름철 콜록콜록 마른기침…호흡기 감염병 '레지오넬라증' 의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