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거리 200∼300m…"9개 항로 12척 운항대기"
서해에 짙은 안개…인천 도서지역 여객선 운항 차질

서해상에 낀 짙은 안개로 14일 오전 인천과 인근 섬을 잇는 9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차질을 빚었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 현재 인천 앞바다와 먼바다의 가시거리는 200∼300m 안팎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9개 항로의 여객선 12척이 운항 대기 중인 상태다.

강화도 하리∼서검, 외포∼주문, 영종도 삼목∼장봉 등 내륙에서 비교적 가까운 3개 항로의 여객선 3척은 이날 정상 운항할 예정이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 관계자는 "안개가 걷히면 여객선 운항을 재개할 수도 있으니 이용객들은 선사에 문의한 뒤 선착장에 나와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