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창호법' 시행 이후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소속 직원들이 음주운전을 하다 잇따라 적발돼 논란을 빚고 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일산 동부경찰서 소속 A(55) 경감이 이날 오전 1시 13분께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 한 도로 위에서 차를 몰다 잠이 들어있는 것을 시민이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곧바로 음주 측정을 했으며 A씨는 0.109%의 상태에서 운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시각 포천경찰서 소속 B(32) 순경은 의정부시 금오동 성모병원 앞에서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B 순경은 이날 친구들과 모임을 하고 귀가하던 중 혈중알코올농도 0.047%의 상태에서 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뒤 다음주 중 징계위원회를 연다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