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13일 한국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이 미국의 '무역전쟁' 양태를 따라 한 것이라며 일본을 비판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파렴치한 망동, 친일매국행위의 산물'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당국의 수출규제 조치에는 세계도처에서 무역전쟁을 일삼는 미국을 본따 남조선을 길들이는 방법으로 우익세력의 지지를 얻어보려는 아베 일당의 저열하고 간악한 흉심이 깔려있다"고 밝혔다.

논평은 "일본 언론들도 '아베가 남조선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에 나선 것은…트럼프의 무역 보복 조치 놀음을 따라 하는 바람직하지 못한 행동'이라고 비난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한 "아베가 남조선에 대한 경제적 압력을 강화해 과거 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이라는 법적, 도덕적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이라며 "그야말로 파렴치하고 후안무치한 날강도적 흉심이 악습으로 굳어진 일본의 저질적인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논평은 "일본이 과거 범죄에 대한 사죄와 반성은 커녕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며 "원래 약탈자, 침략자들의 본성은 한걸음 양보하면 열걸음, 백걸음 양보할 것을 강요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사진=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